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주)이우텍
구정소식 정 치 사회 문화ㆍ교육ㆍ체육 인물ㆍ동정 건강ㆍ의료 음식ㆍ쇼핑 인터뷰 기획ㆍ연재 연예ㆍ여행 기업ㆍ경제 포토뉴스 커뮤니티
자유한국당 6.13지방선거 강동구와 송파구 구청장 공천자 확정자유한국당 강동구와 송파구의 구청장 후보가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자유한국당에 따르면 ▲강동구는 제18대 국회의원과 서울시의회 의장을 지낸 임동규 (사)지방자치발전연구원 이사장이 ▲송파구는 현 박춘희 구청장이 확정돼 의결절차만 남겨둔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ㆍ여행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최재성 前의원(송파을 민주당 예비후보), 송파구 잠실 새마을시장 전격방문 ·건강보험 강동지사, 2018년 건강보험료 인상안내 ·신천지자원봉사단, 강동구 4H회관에서 ‘찾아가는 건강닥터’ ·신천지자원봉사단 강동‧하남지부, 봄맞이 대청소로 지역 환경 개선 ·강동경희대병원, 지역거점병원을 넘어 국내 의료계 리더병원으로! 2017년 진료실적 8.5% 성장, 미래 전망 ‘밝다’ ·강동구의회 신윤재 의원, 9호선 연장사업과 세종도로는? ·자유한국당 강동구 갑 당협위원장에 윤희석 임명 ·강동구 동북고앞 지하철9호선역명 ’신둔촌역‘제정, 시의회 통과 ·강동구의회 신무연 의원, 2018 大韓民國 地方議會 의정대상’受賞 ·송파구의회 이배철 의원, “한국예술종합학교”유치 및 장기미집행시설의 관리 대책에 대하여
송파구의회
강동구의회
송파구청
강동구청
강동경찰서
송파경찰서
강동교육청
강동소방서
송파소방서
강동세무서
송파세무서
송파구 선거관리위원회
리싸이클시티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가보고 싶어 떠나는 名所旅行 (1) 울창한 대숲의 담양 죽녹원
2017-10-09 오전 8:57:17 구민신문 mail guminnews@hanmail.net






     

    삼림욕보다 훨씬 좋다는 담양의 죽녹원.

    죽녹원은 관방제림과 영산강의 시원인 담양천을 끼고 있는 향교를 지나면 바로 왼편에 보이는 대숲이다. 죽녹원은 지난 20035월 민선3기 시절 담양군이 향교 뒷산인 성인산 일대에 약 16의 울창한 대숲을 조성 개원했다. 최형식 당시 군수가 주축이 돼 신이 내린 향토부존자원이라 일컫는 대나무를 이용한 담양만의 독특한 관광자원을 만들기 위해 오랜 산고 끝에 태동시킨 명품관광자원이다.

    죽녹원 입구에서 돌계단을 하나씩 하나씩 밟고 오르며 굳어있던 몸을 풀리고 대나무 사이로 불어오는 대바람이 일상에 지쳐있는 심신에 청량감을 불어 넣어준다. 또한 댓잎의 사각거리는 소리를 들으며 빽빽히 들어서 있는 대나무 숲길을 걷노라면 푸른 댓잎을 통과해 쏟아지는 햇살의 기운을 온 몸으로 받아내는 기분 또한 신선하다.




    죽녹원에는 죽림욕을 즐길 수 있는 총 2.2km의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다. 운수대통길, 죽마고우길, 철학자의 길 등 8가지 주제의 길로 구성되어 있는데, 죽녹원전망대로부터 산책로가 시작된다. 전망대에서는 담양천을 비롯하여 수령 300년이 넘은 고목들로 조성된 담양 관방제림과 담양의 명물인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등이 한눈에 내려다보인다. 밤에도 산책을 할 수 있도록 대숲에 조명이 설치되어 있다.




    대숲은 밖의 온도보다 4-7도 정도 낮다고 하는데 이같은 이유는 산소발생량이 높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같은 논리라면 스트레스를 확 날려보내는데는 죽림욕이 최고라는 결론에 도달할 수도 있겠다 싶어 담양의 죽녹원을 가보고 싶어 떠나는 명소여행의 첫 번째 일정으로 삼았다. 아쉬운 건 한여름철의 피서지로 삼지 못하고 긴 연휴를 통해 들렸다는 것. 이 곳은 KBS 인기예능프로그램인 12일 멤버들이 다녀간 곳으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담양 죽녹원은 8길의 관람코스로 되어 있다.

    운수대통길은 2.4km의 산책로로 이 길을 거닐어 1년 좋은 운수를 10년으로 늘려보라는 뜻(?)이 있고 여러곳에 있는 쉼터가 있다. 사랑이 변치않는 길은 670m로 두손 꼬옥 맞잡고 사랑하는 사람과 대숲을 걸으며 쭉쭉 뻗은 왕대도 감상하고 폭포앞에서는 사랑맹세도 해보란다. 추억의 샛길은 160m로 오래된 친구와 함께 걸으며 골목에서 뛰놀던 얘기와 입시지옥에서 공부하던 이야기, 친구들과 싸웠던 이야기들을 하며 추억을 되뇌이며 걸어도 좋을 길이란다. 철학자의 길은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에 활력을 불어넣고 인생을 생각해보는 길로 댓잎을 통과하는 바람의 청량감이 가슴에 와닿는다. 사색의 길은 100m로 운수대통길이 멀다면 샛길로 갈 수도 있으며 잠깐 발걸음을 멈추고 사색에 잠김도 운치가 있겠다. 선비의 길은 옛 선비의 모습을 연상하며 걷는 체험의 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죽마고우길은 친구와의 소중한 우정을 다듬질하며 걸어보는 길, 성인산 오름길은 온가족이 성인산으로 오르며 인간이 갖춰야 할 오덕을 이야기하며 오순도순 걸을 수 있는 길이란다. 8길의 이름들이 마음에 와닿는 친근함을 주고 있어 더더욱 좋았다.

    죽녹원 속 미술관으로 담양출신인 제2의 백남준이라 불리는 이이남아트센터가 있다. 담양의 대나무를 아름다운 영상으로 표현한 작품과 김홍도의 묵죽도, 조익의 청죽도,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우는 여인, 앤디워홀의 신마를린몬로 등 동서양 거장들의 작품을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되어 디지털화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죽녹원의 개방시간은 09:00 ~ 19:00 (11~ 12월은 18:00) 입장은 18:00까지 (11~ 12월은 17:30)휴무일 없음관람시간 이외에는 전면통제된다. 요금은 개인 일반은 3천원, 청소년은 1500, 군인-초등생은 1000원이며 담양군민, 경로우대(65세이상), 6세미만(미취학아동), 국가유공자는 무료이다.

     





    <저작권자©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10-09 08:57 송고
    가보고 싶어 떠나는 名所旅行 (1) 울창한 대숲의 담양 죽녹원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발행인 편집인 권경호 | <자매지> 서울구민신문
    서울시 강동구 천호대로 1073 (천호동, 힐탑프라자 312호) | 대표전화 02)486-0240
    인터넷일간신문(서울구민신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970 (2015.11.9) 기사제보 : guminnews@daum.net
    Copyrightⓒ서울구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