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주)이우텍
구정소식 정 치 사회 문화ㆍ교육ㆍ체육 인물ㆍ동정 건강ㆍ의료 음식ㆍ쇼핑 인터뷰 기획ㆍ연재 연예ㆍ여행 기업ㆍ경제 포토뉴스 커뮤니티
'선거법 위반' 이정훈 강동구청장, 벌금 90만원..직 유지
건강ㆍ의료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신천지 “계시록이 이뤄졌음을 듣지 못한 자 없게 하라” 이만희 총회장 10월 4일부터 전국 순회 말씀대성회 ·HWPL 종교연합사무실…'각 종교가 말하는 평화세계는?' ·이정훈 강동구청장, 부정거래 방조 의혹에 대한 입장 밝혀 ·강동구, 지역일자리 創出 위한 ‘치과의원 맞춤형 人力養成과정’운영 ·송파구 글마루도서관, 8월 폭염기간 영화 상영 확대 운영 ·한국건강관리협회 강남지부의 건강상식/ 2주 이상 기침, 폐암 의심해 봐야... ·강동구 先史文化祝祭 빛낼 선사인(人) 모여라 ! ·한국건강관리협회 강남지부의 건강상식/ 수박, 블루베리로 여름철 기력을 보충하자 ·남인순 의원 “文化施設 부족한 위례신도시 집단민원 解消하는 ”동남권 서울시립도서관 송파구 建立確定 ·세계여성평화그룹, 2019 세계여성평화 콘퍼런스 개최
송파구의회
강동구의회
송파구청
강동구청
강동경찰서
송파경찰서
강동교육청
강동소방서
송파소방서
강동세무서
송파세무서
송파구 선거관리위원회
강동구 선거관리위원회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강동경희대병원, 골다공증, 증상 없어도 폐경 여성 등 위험군은 검사 받아야
2019-11-28 오후 3:54:24 구민신문 mail guminnews@hanmail.net


     



    골다공증 인지도는 높아졌으나 검사와 치료 인식은 아직 낮아

    증상 없다고 질병 없는 것 아냐, 관심 가지면 충분히 예방 가능한 질환

     

    골다공증은 뼛속에 구멍이 많이 생겨 뼈가 약해지면서 쉽게 골절이 되는 질환이다. 인구의 고령화와 함께 2014820,700명이었던 골다공증 환자는 2018972,196명으로 최근 5년 새 18.4% 증가했다. 골다공증은 심각한 장애나 사망률 증가와 관련된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골절이 발생하기 전까지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 질환이다. 특히 겨울에는 낙상이 발생하기 쉬워 뼈 건강에 더욱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이럴 때 골다공증 검사를 받아보세요!

    담배를 피우거나 과도하게 음주를 하는 경우

    과거에 골절 경험이 있을 때

    골다공증 골절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류마티스관절염을 앓고 있을 때

    치료 목적으로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오래 복용하는 있는 경우

    장기간 내과적 질환이 있는 경우

    독신·젊은 여성·골다공증 지식 없을수록 검사받을 확률 낮아

    대한골대사학회에서 우리나라 전국 50~70대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독신이며, 연령이 젊을수록, 골다공증에 대한 이해가 부족할수록 골다공증 검사를 받지 않는다고 한다. 이에 정호연 교수(대한골대사학회 이사장)골다공증 질환 자체에 대한 인지도는 높아지고 있지만, 딱히 증상이 없기 때문에 내가 골다공증일 것이란 생각을 하기 쉽지 않아 검사와 치료에 관한 인식이 매우 낮은 편이다고 설명했다.

     

    외관상은 멀쩡하나 골절되면 심각한 장애 초래할 수 있어

    골다공증은 쉽게 말해 외관상으로만 멀쩡한 부실 공사 건물과 마찬가지인 상태다. 골다공증이 심하면 길에서 미끄러져 넘어지거나 심하면 기침만 해도 뼈에 금이 가고 부러질 수 있다. 주로 손목, 척추, 대퇴부의 고관절 부위에서 잘 발생하며 골다공증이 심하면 수술을 해도 뼈가 잘 붙지 않아 심각한 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 특히 고관절 골절은 노인에서 잘 발생하는데, 동반된 질병이나 입원 후 발생될 수 있는 합병증, 수술적 치료에 대한 위험성 등으로 사망률이 증가할 수 있다.

     

    폐경65세 이상 여성이면 증상 없어도 골다공증 검진 필요

    골다공증의 주요 원인은 노화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골다공증의 발생이 늘어난다. 또한, 남성보다는 여성에서 발생률이 훨씬 높고 특히 폐경기 후에 골다공증이 증가한다. 이에 정호연 교수는 연구에서도 50~70대 여성 10명 중 7명은 골다공증 검진을 받은 경험이 아예 없다고 답할 정도로 골다공증 검사에 대한 인식이 낮다. 우리나라는 폐경 여성의 약 30%가 골다공증에 해당해 일찍 폐경이 된 여성이나 65세 이상인 여성은 골다공증 검사를 시행해봐야 한다. 특히 국가건강검진사업의 골다공증 검사 대상 연령이 만 54세 여성으로 확대되었으니 이를 적극 활용하면 좋다고 당부했다.

     

    나이 적어도 저체중가족력연계 질환 있으면 주의해야

    골다공증은 반드시 폐경 이후 여성에게만 생기는 것은 아니다. 체질량지수(BMI)19kg/m2 미만인 저체중 상태는 폐경기 이후와 유사하게 에스트로겐 수치를 낮출 수 있어 골다공증의 위험 요인에 해당한다. 이외에도 부모가 강한 골다공증을 갖고 있거나 류마티스관절염, 전립선암 또는 유방암, 당뇨병, 만성 콩팥병, 갑상선 질환(갑상선기능항진증, 부갑상선기능항진증), 조기 폐경, 무월경, 난소 제거 등 일부 질환은 골다공증과 골절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는 이차성 골다공증의 원인이 되므로 골다공증 검사가 필요하다.

     

    음주흡연운동하지 않고 실내에만 있어도 골다공증 주의

    가족력이 없고 폐경 여성이 아닌 경우라도 생활습관이 좋지 않으면 골다공증은 조심해야 할 사항이다. 특히 음주와 흡연을 하면 주의해야 한다. 알코올은 직접 골아세포에 작용해 뼈의 생성을 억제하고 소장에서 칼슘의 흡수를 저해하며, 니코틴은 에스트로겐 분비를 감소시키고 난소 기능을 퇴화 시켜 폐경 연령을 빠르게 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집 안에만 있으면서 햇볕을 쬐지 못하고, 신체 활동이 30분 이내로 적으면 칼슘 흡수에 필수인 비타민D를 생성하지 못하며 뼈와 근육이 손실되어 골다공증에 위험한 상태가 된다.

     

    관심 가지면 충분히 예방 가능, 정기검진과 생활습관 개선해야

    골다공증은 골절과 같은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하는 질병이지만 사전 검사를 통해 충분히 예방과 치료가 가능한 질환이다. 이에 정호연 교수는 전혀 증상이 없어도 50세 이상 폐경 여성과 같이 골다공증 위험군에 속한다면, 정기적으로 골다공증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검사와 함께 운동과 칼슘, 비타민D 등 영양 섭취를 고르게 하면 노년기를 건강하게 보낼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1-28 15:54 송고
    강동경희대병원, 골다공증, 증상 없어도 폐경 여성 등 위험군은 검사 받아야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발행인 편집인 권경호 | <자매지> 서울구민신문
    서울시 강동구 천호대로 1073 (천호동, 힐탑프라자 312호) | 대표전화 02)486-0240
    인터넷일간신문(서울구민신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970 (2015.11.9) 기사제보 : guminnews@daum.net
    Copyrightⓒ서울구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