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주)이우텍
구정소식 정 치 사회 문화ㆍ교육ㆍ체육 인물ㆍ동정 건강ㆍ의료 음식ㆍ쇼핑 인터뷰 기획ㆍ연재 연예ㆍ여행 기업ㆍ경제 포토뉴스 커뮤니티
강동구 이정훈 구청장, 코로나19 검사결과 및 향후대책 브리핑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25.(화) 11:30 현재 코로나19 관련 논란이 되고 있는 명성교회 부목사 외 5명 교인들의 청도 대남병원 내 농협 장례식장 방문 건과 관련, 해당 장례식장 방문인원 및 상주 가족 포함 총 9명이 강동구 보건소로 직접 방문하여 검체를 채취 의뢰한 결과, 총 9명 중 2명이 양성, 나머지 7명이 음성 판정이 금일 오전에 나와 확진자 2명(부목사 A씨와 A씨의 처조카 B씨)이 추가 발생되었다며 현재 9명 전원 자가격리 중으로 이 중 확진자 2명은 국가지정 병상으로 격리 조치될 예정이며, 나머지 7명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건강ㆍ의료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강동구와 송파구의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자 명단 ·[코로나19 송파구 확진자 3명 추가 발생안내]2.25(화) 15시 30분 발표 ·[코로나19 송파구 확진자 동선 관련] 2.26(수) 14시 발표 ·미래통합당 강동구 갑-이수희/강동구 을-이재영/송파구 을-배현진 公薦確定 ·[기획]강동구 갑(진선미와 이수희)과 강동구을(이해식과 이재영) 지역총선 특집 ·강동구 이정훈 구청장, 코로나19 검사결과 및 향후대책 브리핑 ·재난지원금, 문답으로 풀어본 ....신청부터 수령까지 ·이수희 미래통합당 강동구 갑 국회의원 후보/ 2만 세대나 되는 고덕·강일 단지를 지어놓고 답보 상태인 9호선 등 교통과 과밀 학급문제 해결 ·조재희 송파구 갑 후보, ‘송파 르네상스 5대 프로젝트’ 발표 ·정의당 21대 국회의원선거 강동을(천호, 성내, 둔촌) 예비후보 권중도 인터뷰
송파구의회
강동구의회
송파구청
강동구청
강동경찰서
송파경찰서
강동교육청
강동소방서
송파소방서
강동세무서
송파세무서
송파구 선거관리위원회
강동구 선거관리위원회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강동경희대병원, 우리 아이, 언제부터 칫솔질 해야 할까
2019-10-31 오후 2:49:23 구민신문 mail guminnews@hanmail.net





     

    유치 나오는 생후 6개월경, 구강티슈, 거즈 등으로 양치 시작/16개월부터는 칫솔 이용해 칫솔질하고 특수칫솔로 어금니 닦아줘야/ 나이 들수록 고농도 불소 함유 치약으로 바꿔야

     

    유치는 영구치에 비해 충치가 더 빠르게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치아의 신경까지 침투하는 속도도 빨라 통증을 일으킬 수 있으며, 충치로 인해 영구치가 나올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해져 고르지 않게 날 수도 있다. 유치가 나오기 시작하는 생후 6개월경부터 치아를 잘 닦아야 하는 이유다. 강동경희대병원 소아치과 김광철 교수와 함께 언제부터 어떻게 치아를 닦고 관리해야 하는지 알아보았다.

     

    소아 충치 환자 140만 명, 생후 6개월경부터 양치해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2018년 치아우식(질병코드 K02)으로 병원을 찾은 9세 이하 환자는 1,407,330명에 달했다. 전체 환자가 580만여 명임을 감안할 때 4명 중 1명이 9세 이하인 셈이다. 이에 강동경희대학교병원 김광철 교수는 어린나이에는 스스로 정확한 칫솔질을 하기 어려워 충치가 발생하기 쉽다. 충치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부모가 아이의 칫솔질을 도와주고, 또한 직접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생후 6개월경부터 치아를 닦아주어 치아 표면에 충치를 유발하는 음식물 찌꺼기와 치태가 부착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생후 첫 칫솔질, 구강 티슈소독된 거즈 이용

    첫 유치가 잇몸을 뚫고 나오는 평균 생후 6개월경부터는 칫솔질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 시기의 유아에게 칫솔을 사용하면 단단한 칫솔모로 인해 잇몸에 상처가 날 수 있으므로, 칫솔보다는 구강 티슈, 깨끗이 소독하고 건조시킨 부드러운 거즈, 손가락에 끼우는 우레탄 칫솔 등을 이용해 치아와 잇몸 전체를 닦아 주는 것이 좋다. 칫솔질은 보호자가 거실에 편안히 앉은 자세에서 아이가 보호자의 무릎을 베고 눕게 한다. 이 상태에서 한 손으로 입술을 벌려 시야를 확보하고 검지에 거즈를 두른 다른 한 손으로는 유리창을 닦듯이 치아를 문질러 준다.

     

    칫솔질 습관 길러주고 특수 칫솔로 영구치 닦아주면 충치 예방 효과

    학교에 다니기 전까지는 세밀한 손동작이 어렵기 때문에 보호자가 도와주어야 한다. 하지만 매번 보호자가 칫솔질을 도와주는 것은 불가능하고, 스스로 칫솔질하는 습관도 길러야하므로 오전에는 혼자 칫솔질을 하게하고 자기 전에는 보호자가 칫솔질을 해 주는 것이 좋다. 이때에도 보호자 무릎을 베고 눕혀 칫솔을 이용해 치아를 닦아준다. 영구치 어금니가 나오기 시작하는 6세부터는 특수하게 생긴 칫솔로 영구치의 교합면을 한 번 더 잘 닦아주면 충치 예방에 매우 효과가 좋다.

     

    칫솔질 전, 반드시 치실을 사용

    치아와 치아 사이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음식물 찌꺼기나 치태가 잔뜩 끼어 있어 칫솔질 전에 반드시 치실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치아 사이는 칫솔모가 들어가지 않아 치실을 사용해야만 닦이기 때문에 칫솔질 전에 꼭 모든 치아 사이에 치실을 사용해야 한다. 치실은 어린이 혼자서 하기 어렵기 때문에 보호자가 해줘야 한다. 사용할 만큼 끊어서 쓰는 것과 1회용으로 손잡이가 달려 있는 것이 있는데 보호자가 해주는 경우에는 손잡이가 달려있는 것보다는 끊어서 사용하는 치실이 더 사용하기 용이하다.

     

    불소 함유 치약, 입 안의 물 뱉을 수 있을 때 사용

    영유아에게 처음 사용하는 치약은 불소나 마모제 그리고 방부제 등이 함유되지 않아 삼켜도 안전하다고 표시되어 있는 것을 선택한다. 제품에 따라 0~2세용 액상 1단계 치약과 2~4세용 젤상 2단계 치약으로 구분된다. 모두 불소가 없어 충치 예방 효과는 낮으므로 스스로 입 안의 물을 뱉을 수 있게 되면 일반 어린이 치약으로 바꿔주는 것이 좋다. 어린이 치약은 대부분 불소를 함유하고 있으나 400ppm 정도의 저농도 불소치약인 경우가 많다. 초등학교 이상의 치약을 삼키지 않을 수 있는 나이가 되면 800~1,000ppm 정도의 고농도 불소치약으로 바꾸어 사용한다.





    <저작권자©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0-31 14:49 송고
    강동경희대병원, 우리 아이, 언제부터 칫솔질 해야 할까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발행인 편집인 권경호 | <자매지> 서울구민신문
    서울시 강동구 천호대로 1073 (천호동, 힐탑프라자 312호) | 대표전화 02)486-0240
    인터넷일간신문(서울구민신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970 (2015.11.9) 기사제보 : guminnews@daum.net
    Copyrightⓒ서울구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