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주)이우텍
구정소식 정 치 사회 문화ㆍ교육ㆍ체육 인물ㆍ동정 건강ㆍ의료 음식ㆍ쇼핑 인터뷰 기획ㆍ연재 연예ㆍ여행 기업ㆍ경제 포토뉴스 커뮤니티
건강ㆍ의료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강동경희대병원 신경외과 조대진 교수, EBS 1TV 명의, "허리가 아프십니까? 허리통증" 편 출연 ·강동경희대병원 산부인과 기경도 교수 EBS 명의, "자궁의 혹, 암일까?"편 출연 ·신천지자원봉사단 강동·하남지부 "건강닥터가 찾아갑니다“ ·IPYG, 전국서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개최 ·신천지자원봉사단 강동·하남지부, 6.25참전유공자 후원물품 전달 ·신천지자원봉사단 강동·하남지부, 헌혈 캠페인 전개 ·청렴교육자 김덕만 博士의 알쏭달쏭 청탁금지법 이야기 / 공식행사에서 언론인 출장비 지원에 대하여 ·강동구의회 정미옥 의원, 犯罪 취약지역 合同巡察 ·서울시의회 이준형 의원(강동구1), 市, 협동조합 自生할 수 있는 支援方法 강구해야 ·송파구 , 서울시 最初 중증장애인 特化車輛 運營
송파구의회
강동구의회
송파구청
강동구청
강동경찰서
송파경찰서
강동교육청
강동소방서
송파소방서
강동세무서
송파세무서
송파구 선거관리위원회
강동구 선거관리위원회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강동경희대병원 전영수 교수, 양반다리 시 사타구니 통증 ‘대퇴골두 골괴사’ 의심
과도한 음주 주원인, 40대 남성에서 가장 호발
2019-07-10 오후 10:30:07 구민신문 mail guminnews@hanmail.net

     

    골반과 다리를 연결하는 고관절은 걷기와 달리기 같은 다리운동을 가능하게 하고, 상체의 하중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하는 중요한 관절이다. 고관절에 문제가 생기면 통증은 물론 보행 장애로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지게 된다. 가장 대표적인 질환은 과거 대퇴골두 무혈성괴사로 알려진 대퇴골두 골괴사로, 우리나라 고관절 질환의 약 70%를 차지할 정도로 많다. 특히 30-40대 젊은 층에서도 많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걷거나 양반다리를 했을 때 사타구니에 통증이 1~2주 이상 지속되면 전문 진료를 받아봐야 한다.

     

    고관절 괴롭히는 대표 질병, 대퇴골두 골괴사

    고관절 질환의 70%를 차지하는 대퇴골두 골괴사는 골반 뼈와 맞닿아있는 넓적다리뼈의 가장 위쪽 부분인 대퇴골두 뼈조직이 죽는 질환이다. 대퇴골두는 다른 부위에 비해 혈액순환 장애가 쉽게 나타나는데, 뼈끝으로 가는 혈류가 차단되면서 괴사가 시작된다. 이후 체중부하로 인해 괴사 부위에 압력이 가해지면서 괴사부위의 붕과가 발생하여 말기에는 고관절의 기능을 상실할 수 있다.

     

    과도한 음주 주원인으로 거론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위험인자로는 과도한 음주, 스테로이드 과다 사용, 신장질환이나 루푸스 등과 같은 결체조직질환 등이 거론된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전영수 교수는 특히 한국인의 경우 음주가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40대 남성에게서 가장 많이 호발하고 양측에 발생할 가능성도 50%나 된다.”고 말했다. 골괴사가 시작되는 초기에는 다른 고관절 질환과 마찬가지로 통증이 거의 없어 방치하기 쉽다. 엉덩이나 사타구니 쪽 통증이 1-2주 이상 지속된다면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걸을 때, 양반다리로 앉을 때 생기는 사타구니 통증

    통증은 주로 보행 시 사타구니 쪽에서 발생하지만 고관절 주위에 분포하는 신경에 의해 무릎이나 허벅지 안쪽까지 통증이 나타날 수도 있다. 계단 오르기나 점프 등 고관절에 힘이 가는 동작에는 통증이 더 심해진다. 또 양반 다리가 힘들다면 고관절에 이상이 생겼을 가능성이 많다. 허벅지 한쪽이 반대쪽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는 경우도 고관절 건강이 보내는 이상 신호 중 하나다. 근육은 자꾸 움직여줘야 탄력이 붙고 튼튼해지는데, 문제가 생긴 부위를 덜 움직이게 되면 근육이 약해지고 위축돼 가늘어지게 된다.

     


    젊고 괴사 범위 좁다면 운동기능 살리는 표면치환술

    정형외과 전영수 교수는 고관절 골괴사 치료는 결국 수술적 치료가 가장 기본이 된다.”면서 골괴사가 크지 않거나 변형이 심하지 않을 때는 고관절표면치환술을 시행할 수 있으나 괴사의 범위가 넓거나 진행이 많이 된 경우에는 전치환술을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표면치환술은 괴사된 대퇴골두의 뼈를 제거한 후 특수금속으로 된 컵을 관절면에 씌워 정상 관절기능을 복원하는 수술이다. 수술 후에도 일반 인공관절에 비해 우수한 운동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태권도나 축구, 야구 같은 활동적인 운동이 가능하고, 운동선수로서 활동하는 경우도 있다.

     

    골괴사 범위 넓다면 고관절 전치환술

    그러나 골괴사의 범위가 넓다면 전치환술이 고려된다. 전치환술은 망가진 고관절을 모두 제거하고 인공관절로 바꾸는 수술방법이다. 질병이 있거나 골절이 발생한 고관절의 일부분을 제거하고 인체공학적으로 제작된 기구를 삽입해 관절의 운동 기능을 회복시키고 통증을 없애는 수술이다. 인공고관절 전치환술의 경우 인공관절의 수명이 가장 중요한데,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관절면이 거의 마모되지 않는 4세대 세라믹을 주로 사용하여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음주 줄이고, 규칙적인 운동은 필수

    대퇴골두 골괴사 예방을 위해서는 첫째 적절한 음주를 즐기면서, 둘째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관절의 유연성을 유지해야 한다. 햇볕을 쬐며 야외운동을 하고 비타민 D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 평소 쪼그려 앉는 자세나 다리를 꼬고 앉는 것, 양반다리 등 고관절에 무리가 가는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다.

     

    독보적 경험과 실력으로 입증된 고관절팀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고관절팀은 독보적인 경험과 실력으로 이미 명성이 자자하다. 인공관전 절치환술과 표면치환술 외에도 한번 실패한 고관절을 살려내는 재치환술 등 고난도 수술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개원 이후 고관절 전치환술 2,200례 이상, 운동 기능을 보존하는 표면치환술은 450, 실패한 고관절을 되살리는 재치환술 300례 등을 실시하며 많은 경험과 기술을 축적하고 있다.


    <저작권자©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7-10 22:30 송고
    강동경희대병원 전영수 교수, 양반다리 시 사타구니 통증 ‘대퇴골두 골괴사’ 의심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발행인 편집인 권경호 | <자매지> 서울구민신문
    서울시 강동구 천호대로 1073 (천호동, 힐탑프라자 312호) | 대표전화 02)486-0240
    인터넷일간신문(서울구민신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970 (2015.11.9) 기사제보 : guminnews@daum.net
    Copyrightⓒ서울구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