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주)이우텍
구정소식 정 치 사회 문화ㆍ교육ㆍ체육 인물ㆍ동정 건강ㆍ의료 음식ㆍ쇼핑 인터뷰 기획ㆍ연재 연예ㆍ여행 기업ㆍ경제 포토뉴스 커뮤니티
'선거법 위반' 이정훈 강동구청장, 벌금 90만원..직 유지
구정소식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신천지 “계시록이 이뤄졌음을 듣지 못한 자 없게 하라” 이만희 총회장 10월 4일부터 전국 순회 말씀대성회 ·신천지자원봉사단 강동·과천지부, 작은도서관에 도서 1331권 기증 ·지하철 9호선 4단계 조기착공을 위한 서명운동 돌입 ·신천지예수교회 제 36 차 정기총회 개최 ·세계여성평화그룹, 2019 세계여성평화 콘퍼런스 개최 ·장도중 경제부총리 정책보좌관 인터뷰/강동구 을 지역의 경제적 발전을 이룰 수 있는 젊고 유능한 경제전문가 ·송파구의회 이성자 의장,‘제24회 한․중 서화 예술 교류전’개회식 참석 ·신천지자원봉사단, 6.25참전유공자회 ‘감사패’ 수상 ·최재성 의원(송파구을), 2024년, 軍 레이저로 드론 잡는다 ·강동구, 명일테니스장 14억 예산 투입해 테니스코트 5면 및 샤워실 등 부대시설 조성
송파구의회
강동구의회
송파구청
강동구청
강동경찰서
송파경찰서
강동교육청
강동소방서
송파소방서
강동세무서
송파세무서
송파구 선거관리위원회
강동구 선거관리위원회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강동경희대병원, 핏 속 기름때 ‘중성지방’, 젊은 남성 병들게 한다
30~40대 남성 3명 중 1명 ‘고중성지방혈증’, 여성보다 4배 많아/ 나쁜 콜레스테롤 작고 단단하게 만들어 혈관 뚫고 동맥경화, 췌장염 유발
2020-01-14 오후 3:50:10 구민신문 mail guminnews@hanmail.net


     



    중성지방은 자체로는 독성이 없어 인체에 크게 해롭지 않다. 하지만, 비만으로 너무 많아지면 콜레스테롤을 변형시켜 이상지질혈증, 동맥경화증, 췌장염 등 다양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30~40대 남성층은 3명 중 1명은 고중성지방혈증으로 추측되고 있어 중성지방 수치 관리가 필요하다.

     

    혈액의 중성지방이 높은 고중성지방혈증, 30대 이상 젊은 층부터 방심 금물

    지방의 한 형태로 우리 몸의 여러 곳에 존재하는 중성지방은 독성이 없고 1g당 약 9kcal 정도로 낼 수 있는 에너지에 비해 무게가 가벼워 훌륭한 에너지 저장고다. 음식물로부터 공급되는 당질과 지방산을 재료로 간에서 합성되며, 칼로리 섭취가 부족한 경우 체내에서 에너지원으로 분해해 사용한다. 하지만, 중성지방이 많아지면 이상지질혈증을 유발한다.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의 보고에 의하면 이상지질혈증은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남자의 2명 중 1, 여자의 3명 중 1명으로 매우 흔하다. 특히 중성지방이 높은 고중성지방혈증은 술이나 기름진 음식 섭취와 관련이 있어 30~40대 남자 3명 중 1명이 해당할 정도로 흔하며 같은 연령대의 여자보다 남자가 4배 이상 많다.

     

    HDL 콜레스테롤 감소시키고 LDL 콜레스테롤 변형 시켜 동맥경화 유발

    중성지방은 적당히 있으면 문제 없으나 너무 많은 경우 다양한 문제를 유발한다. 이에 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정인경 교수는 혈액의 중성지방 수치가 높아지면 혈관에 좋은 HDL-콜레스테롤이 감소하고, 혈관에 나쁜 LDL-콜레스테롤 입자를 작고 단단하게 변형시켜서 혈관을 잘 뚫고 들어가 염증을 일으키고 동맥경화증을 유발해 뇌경색, 심근경색, 협심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3년 국제학술지에 실린 연구에 의하면, 혈액의 중성지방이 88mg/dL 증가할 때마다 심혈관질환의 위험도가 22%씩 증가한다고 보고되었다.

     

    동맥경화뿐 아니라 췌장염 위험도 증가

    중성지방 수치가 500mg/dL 이상으로 과도하게 높은 경우에는 심한 복통과 함께 응급질환인 급성 췌장염을 일으킬 수 있다. 미국의 내과학회지에 보고된 연구에서도 혈액의 중성지방이 100mg/dL 오를 때마다 급성 췌장염의 위험도가 4%씩 증가한다는 보고가 있는 등 혈액의 중성지방은 많아질수록 다양한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비만당뇨병대사증후군만성콩팥병 환자는 특히 관리 필요

    고중성지방혈증은 대부분 증상이 없어 혈액검사로 우연히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중성지방 수치는 음식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12시간 이상 금식하고 채혈하는 것이 원칙이다. 중성지방 수치가 200mg/dL 이상인 경우, 생활 습관 교정과 함께 약물치료가 필요할 수 있어 정확한 검사가 필요하다. 술이나 기름진 음식,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이 중성지방을 잘 올리며, 비만하거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 인슐린 저항성이 있는 대사증후군 환자,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중성지방이 높다.

    위험도

    중성지방 수치 (mg/dL)

    생활습관교정

    적정

    < 150

    -

    경계

    150 ~ 199

    필요

    높음(고중성지방혈증)

    200 ~ 499

    필요

    매우 높음(중증 고중성지방혈증)

    500

    필요

     

    지키기 어려운,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기실천해야

    중성지방을 조절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식사요법, 운동요법, 체중조절의 생활습관개선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증상이나 고중성지방혈증의 정도에 따라 약물요법을 실시할 수 있어 전문의와 상담 후에 중성지방 조절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정인경 교수는 아무리 좋은 약을 처방받아도 식사나 운동 요법 없이는 고중성지방혈증의 관리는 어렵다. 하지만, 처음부터 무리한 계획을 세우는 것은 오히려 의욕을 떨어뜨려 운동과 식사 조절 계획을 포기하게 만든다. 3회 무조건 헬스장에서 운동하기와 같은 무리한 계획보다는 이동할 때 에스컬레이터 대신 계단으로 이동하기, 술이나 지방 또는 탄수화물 많은 음식 줄이기 등 작은 계획부터 실천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1) 중성지방을 낮추기 위한 식사요법

    전반적인 에너지섭취량 줄이기

    기름지거나 탄수화물이 많은 음식 줄이기: 탄수화물 적정비율은 총 에너지의 55~65%, 당류는 총 에너지의 10~20%로 권고된다.

    알코올 섭취 줄이기: 알코올은 중성지방 생성효소를 증가시키고 분해효소는 억제하기 때문에 줄여야 한다.

    등푸른 생선 섭취하기: 등푸른 생선에 많이 함유된 오메가3 지방산에는 리놀렌산, DHA, EPA가 있는데, EPA가 혈액의 중성지방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균형잡힌 식사 하기: 탄수화물은 적게 먹고, 지방은 많이 먹을수록 좋다는 일각의 주장은 편향된 시각이며 중성지방이나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릴 수 있다.

    (2) 운동요법

    신체활동량을 포함한 전반적인 운동량을 늘리기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하기: 중성지방을 줄이기 위해서는, 중등도 강도로 주 53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이나 고강도로 주 32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3) 기저질환 관리하기

    비만이나 당뇨병이 있는 환자는 체중과 혈당조절을 보다 더 철저하게 하는 것이 중성지방수치를 줄이는데 도움 된다.

     


    <저작권자©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1-14 15:50 송고
    강동경희대병원, 핏 속 기름때 ‘중성지방’, 젊은 남성 병들게 한다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발행인 편집인 권경호 | <자매지> 서울구민신문
    서울시 강동구 천호대로 1073 (천호동, 힐탑프라자 312호) | 대표전화 02)486-0240
    인터넷일간신문(서울구민신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970 (2015.11.9) 기사제보 : guminnews@daum.net
    Copyrightⓒ서울구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