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주)이우텍
구정소식 정 치 사회 문화ㆍ교육ㆍ체육 인물ㆍ동정 건강ㆍ의료 음식ㆍ쇼핑 인터뷰 기획ㆍ연재 연예ㆍ여행 기업ㆍ경제 포토뉴스 커뮤니티
송파구의회 의장단 구성송파구의회는 11일 회의를 열고 의장에 이성자(민주)ㅡ 부의장에 이혜숙(한국당)의원을 선출했다.
구정소식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UN 산하 HWPL 내달 ‘평화 만국회의 4 주년 기념식 ’ 개최 ·강동경희대병원 정형외과 이재훈 교수, EBS1 名醫, "열심히 일한 당신, 손목이 위험하다" 편 出演 ·HWPL ‘9.18 평화 만국회의’, 다양한 성과물로 세계평화 기여 확인 ·HWPL, 國內外 인사 1천 명, 9‧18 평화 결의문 발표 ·송파구의회 박인섭 의원, 성동구치소 이전부지 행정타운 조성 /거여․마천 뉴타운사업 조속히 추진되어야 ·김한정 의원(경기 남양주 을), 지난해 경찰청 과속 무인단속 11,836,907건 적발 전년 대비 46% 증가 ·신천지 자원봉사단, 현충원 묘역 정화 순국선열들 희생 기리며 평화다짐 ·강동경희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이상훈 교수, EBS1 名醫,"당신이 알아야 할 진짜 통풍" 편 出演 ·송파구의회 윤영한 의원, 송파의 새로운 역사는 풍납동 변화가 송파의 도약이다 ·진선미 의원(강동구 갑), 女性家族部長官에 임명
송파구의회
강동구의회
송파구청
강동구청
강동경찰서
송파경찰서
강동교육청
강동소방서
송파소방서
강동세무서
송파세무서
송파구 선거관리위원회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남인순 의원(송파구 병), “精神疾患者 지역사회 治療强化해야 ”
2016 년 지역사회 중증 정신질환자 43 만명 중 등록관리율 19.1% 불과/ 시군구 중 정신재활시설 미보유 140 곳 , 정신건강복지센터 미보유 15 곳
2019-01-10 오전 6:50:18 구민신문 mail guminnews@hanmail.net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 (송파구병 )1 9 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전체회의에서 강북삼성병원 의사 사망 관련 현안보고 에 대한 질의를 통해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정신질환자 지역사회 치료 강화 방안을 집중적으로 제안해 관심 을 끌었다 .
    남인순 의원은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세원 교수 피살사건이 큰 충격을 주었으며 , 의료계를 비롯한 많은 국민들께서 슬픔에 잠겨 있다 면서 유족들께서는 안전한 진료환경 을 만들고 , ‘마음이 아픈 사람들이 편견과 차별 없이 언제든 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달라 는 것이 임세원 교수의 유지 라고 밝혔다 고 전제하고 , “의료인 폭행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 도 조속히 처리해야 하지만 , 사후처벌 강화 못지않게 사전예방이 중요 하며 , 정신질환자를 제대로 치료하고 사례 관리하는 일이 절실하다 고 강조 했다 .
     
    남인순 의원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피의자 박모씨는 조울증 환자로 , 2015 년 심한 조울증을 앓아 1 년 반 동안 입원치료를 받은 후 퇴원 하였으며 , 외래진료를 받지 않은 채 지내다 사건 당일 병원을 찾은 것 으로 알려지고 있다 면서 ,“전문가들은 조현병 등 정신질환은 조기진단 및 꾸준한 치료 시 자 ·타해 위험성이 매우 낮다 고 판단하고 있으며 , 실제 정신장애인 범죄율 0.136%는 전체 범죄율 3.93%에 비해 낮은 수준 이라고 밝히고 , “정신질환자가 의지할 곳이 병원과 가정뿐이며 , 퇴원 후 돌볼 가족이 없는 경우 건강과 돌봄 서비스를 연계하여 제공하는 케어안심주택 등 지원 대책을 적극 마련하는 등 커뮤니티케어를 활성화해야 한다 고 강조 했다 .

    남인순 의원은 보건복지부 제출자료에 따르면 2017 년 현재 국내 정신질환자는 387 6,204 명 으로 추정 되고 있으며 , 중증 정신질환 유병률은 전 인구의 1%로 추정 되는데 , 2016 년 현재 입원 및 입소 (7 9,401 )를 제외한 지역사회 중증정신질환자는 43 4,015 명 이며 , 이 중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와 정신재활시설 등 지역사회 정신보건기관에 등록관리 중인 대상자는 19.07%8 2,776 명에 불과 한 실정 이라고 지적하고 , “지역사회 중증정신질환자 중 80.93%35 1,329 명은 지역사회 정신보건기관에 등록 관리되지 않고 있어 , 등록관리를 적극적으로 활성화해야 한다 고 피력했다 .
    남인순 의원은 보건복지부는 치료를 중단한 조현병 환자의 범죄로 , 사회적 안전에 대한 우려 및 지원 ?관리의 필요성이 제기 되자 , 지난해 7 23 중증정신질환자 지역사회 치료지원 강화 방안 을 마련하여 발표 하였다 면서 “‘지역사회 치료지원 강화 방안 에 따르면 지속치료관리 필요시 환자 동의 없이도 사례관리 체계 가동 외래치료명령제 강화 및 운용 활성화 퇴원환자 방문 관리 시범사업 등 사례관리 강화 정신과적 응급상황에 대한 대응 능력 제고 커뮤니티케어를 통한 지역사회 정신질환자 지원 정신건강복지센터 인프라 및 전문 인력 확충 등을 포함하고 있다 고 밝히고 , “강화 방안은 나름대로 잘 마련되었지만 아직 시작단계에 불과 하고 제도개선 및 2019 년도 정부예산에 제대로 반영되지 아니라여 , 이번 임세원 교수 피살사건과 같은 끔찍한 사고를 방지하기에 역부족이었다 고 지적하고 , “‘중증 정신질환자 지역사회 치료지원 강화 방안 을 실효성 있게 추진해 나가야 한다 고 강조 했다 .
    남인순 의원은 우선 제도를 조속히 개선해야 한다 면서 , “정신건강복지법 을 개정 하여 지역사회 거주 정신질환자에 대한 지속적 치료지원 을 통해 정신건강을 유지하도록 하며 , 정신질환자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대국민 홍보를 강화 하고 , 가족의 적절한 보호와 치료 및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정신질환자 가족 교육 지원 등이 필요 하다 고 밝혔다 .
    남인순 의원은 또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인프라 확충에도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면서 현재 15 개 시군구에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가 없는 실정으로 , 모든 시군구에 조속히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를 설치 ?운영해야 하며 , 정신건강복지센터 사례관리자 1 인당 담당 환자수가 현재 60~70 명으로 과다한데 , 정신건강복지센터 인력을 확충하여 담당 환자수를 29 명 수준으로 경감하여 서비스의 질을 강화할 필요 가 있다 고 강조했다 .

    남인순 의원은 특히 정신재활시설도 지속적으로 확충 해야 하며 , 지방이양사업에서 국고보조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고 제안했다 .
    남인순 의원은 지난해 말 현재 시도 정신재활시설은 349 개소 , 종사자는 1,328 명인데 , 시도별 편차가 커서 개선이 필요 하다 면서 , “서울은 119 개소인데 , 부산은 13 개소 , 경남은 4 개소 , 전남은 3 개소에 불과하며 , 정신재활시설이 없는 곳이 무려 104 개 시 ??구 에 달하는 실정 이라고 지적했다 .
    남인순 의원은 정신요양시설은 2015 년도에 국고보조사업으로 전환했지만 , 정 신재활시설은 지방이양사업으로 남아있어 운영비와 인건비에 대해 국비 지원을 하지 않음 에 따라 , 신축비를 지원함에도 재정여건이 어려운 지자체의 정신재활시설 확충이 더디고 , 지역 불균형 해소가 어려운 실정 입 이라면서 ,
    정신재활시설에 대해서도 국고보조사업으로 전환하여 , 시설 확충 및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데 , 적극적으로 검토할 의향 이 있는가 라며 보건복지부장관의 의향을 물었다 .
    남인순 의원은 정신재활시설 및 정신요양시설 기능보강 예산지원 내역을 보면 , 2015 45 억원에서 2016 42 7,500 만원 , 2017 38 4,800 만원 , 2018 34 8,400 만원으로 매년 감소 해왔다 면서 무엇보다 정신재활시설 미보유 시군구에 시설을 설치 하고 신축 지원으로 정신재활시설을 확충하여 지역 불균형을 해소 하고 , 증개축 , 개보수 , 장비보강 지원으로 입소 ?이용자 생활환경 개선 및 재활서비스 기능 강화가 필요 한데 , 다행히 문재인 정부에서는 생활밀착형 SOC 사업에 정신재활시설 및 정신요양시설 기능보강을 포함시켜 2019 년도 예산은 105 억으로 증액 되었다 고 밝히고 , “하지만 정신재활시설이 지방이양사업에서 국고보조사업으로 전환하지 않는 한 운영비와 인건비를 지원할 수 없어 , 시설 확충이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 되기 때문에 , 국고보조사업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
    남인순 의원은 또 커뮤니티케어를 통한 지역사회 정신질환자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절실 하다 고 강조했다 .
    남인순 의원은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정신질환자는 정신건강 서비스뿐만 아니라 복지서비스 전반에 대한 욕구 역시 높은 편으로 보건복지 서비스 연계가 필요하며 , 특히 , 정신질환자가 의지할 곳이 병원과 가정뿐이며 , 퇴원 후 돌볼 가족이 없는 경우 건강과 돌봄 서비스를 연계하여 제공하는 케어안심주택 등 지원 대책을 적극 마련해야 할 것 이라고 밝혔다 .
    남인순 의원은 정신질환자에 대한 커뮤니티케어 시범사업 관련 2019 년도 예산이 3 4 천만원에 불과 하여 , 올해 정신질환자 커뮤니티케어 시범사업 대상으로 지자체 1 개소를 선정하여 3 4 천만원을 지원할 계획 이며 , 케어안심주택 시범사업의 경우 1 개소 1 명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으로 , 커뮤니티케어 시범사업 대상 지자체와 예산 지원을 더욱 확대할 필요 가 있다 고 강조하고 , “국회 예산심의 과정에서 보수야당의 반대로 정신질환자를 비롯한 커뮤니티케어 시범사업 예산이 감액된 것은 문제 가 있다 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1-10 06:50 송고
    남인순 의원(송파구 병), “精神疾患者 지역사회 治療强化해야 ”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발행인 편집인 권경호 | <자매지> 서울구민신문
    서울시 강동구 천호대로 1073 (천호동, 힐탑프라자 312호) | 대표전화 02)486-0240
    인터넷일간신문(서울구민신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970 (2015.11.9) 기사제보 : guminnews@daum.net
    Copyrightⓒ서울구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