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주)이우텍
구정소식 정 치 사회 문화ㆍ교육ㆍ체육 인물ㆍ동정 건강ㆍ의료 음식ㆍ쇼핑 인터뷰 기획ㆍ연재 연예ㆍ여행 기업ㆍ경제 포토뉴스 커뮤니티
자유한국당 6.13지방선거 강동구와 송파구 구청장 공천자 확정자유한국당 강동구와 송파구의 구청장 후보가 확정된 것으로 알려졌다.자유한국당에 따르면 ▲강동구는 제18대 국회의원과 서울시의회 의장을 지낸 임동규 (사)지방자치발전연구원 이사장이 ▲송파구는 현 박춘희 구청장이 확정돼 의결절차만 남겨둔 것으로 알려졌다.
구정소식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최재성 前의원(송파을 민주당 예비후보), 송파구 잠실 새마을시장 전격방문 ·건강보험 강동지사, 2018년 건강보험료 인상안내 ·신천지자원봉사단, 강동구 4H회관에서 ‘찾아가는 건강닥터’ ·신천지자원봉사단 강동‧하남지부, 봄맞이 대청소로 지역 환경 개선 ·강동경희대병원, 지역거점병원을 넘어 국내 의료계 리더병원으로! 2017년 진료실적 8.5% 성장, 미래 전망 ‘밝다’ ·강동구의회 신윤재 의원, 9호선 연장사업과 세종도로는? ·자유한국당 강동구 갑 당협위원장에 윤희석 임명 ·강동구 동북고앞 지하철9호선역명 ’신둔촌역‘제정, 시의회 통과 ·강동구의회 신무연 의원, 2018 大韓民國 地方議會 의정대상’受賞 ·송파구의회 이배철 의원, “한국예술종합학교”유치 및 장기미집행시설의 관리 대책에 대하여
송파구의회
강동구의회
송파구청
강동구청
강동경찰서
송파경찰서
강동교육청
강동소방서
송파소방서
강동세무서
송파세무서
송파구 선거관리위원회
리싸이클시티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강동경희대병원, 젊은 잇몸병 患者 늘고 있다
20-30대 치주 및 치은염 환자, 5년간 두 배 가까이 증가
2018-03-22 오전 8:52:46 구민신문 mail guminnews@hanmail.net

     

     

     

    [구민신문 권경호 기자]일반적으로 충치는 나이가 어릴 때 많이 발생하고, 반대로 흔히 풍치라고 불리는 치주질환은 나이가 들수록 환자가 많다. 치주질환은 주로 성인이 된 이후 증상들이 조금씩 나타나고 노화와 더불어 서서히 진행돼 치과 질환 중 대표적인 성인병으로 불린다. 그러나 최근 치주질환이 젊은 층에서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과 조기검진이 크게 늘어났고, 흡연, 스트레스, 식습관·음주 문화의 변화가 증가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치주병은 염증으로 시작되지만, 당뇨나 고혈압 등 전신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치주병 20-30대 환자 크게 증가

    대표적 치과 성인병으로 알려진 치주질환 환자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 통계에 따르면 최근 치주질환 및 치은염(질병코드:K05, A691,K044,K045,K046,K048,K090)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20128,652,720명에서 201614,254,378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특히 20-30대에서 크게 늘어 5년 사이에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2,085,374->4,058,754, 94.6%). 젊은 환자가 늘어난 주요 원인은 조기검진의 확대와 흡연, 스트레스, 식습관, 음주문화의 변화다.

       

     

    조기검진, 식습관 변화가 주원인

    강경리 강동경희대치과병원 치주과 교수는 예전과 달리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연 1회의 스켈링 급여화에 따라 조기 치과검진을 통해 자각하지 못했던 잇몸 질환을 일찍 발견하고 있는 것이 주요 원인이다.”라면서 또한 연령층을 떠나서 흡연, 스트레스, 식습관 변화나 음주문화도 잇몸병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예전에는 치아 청결작용에 도움이 되는 섬유질 많은 식품을 주로 섭취해왔지만, 산업발달과 함께 섬유질 식품보다는 육류와 부드러운 가공식품, 치아표면에 잘 달라붙는 식품, 달콤한 음료나 커피의 섭취 증가했다. 이는 충치뿐만 아니라 잇몸병을 증가시키는 원인이 된다. 또한 안주와 함께 음주를 하고 칫솔질 없이 그대로 잠들게 된다면 이것 또한 잇몸병 발생을 증가시킨다.

     

    잇몸 염증으로 시작해, 치아 상실은 물론 전신적 영향

    치주질환은 충치와 함께 입안 세균에 의해 나타나는 대표적 구강 내 염증 질환이다. 병의 정도에 따라 잇몸에만 염증이 있으면 치은염, 잇몸과 잇몸뼈까지 염증이 진행되면 치주염으로 나뉜다. 강경리 교수는 초기 치은염에는 칫솔질만 꼼꼼히 해도 어느 정도 회복이 가능하지만, 치주염까지 진행된 경우 입냄새가 나고, 잇몸이 붓고 고름이 생긴다. 이를 계속 방치하면 치아가 흔들리고, 음식을 씹지 않아도 통증이 생기며 결국에는 치아가 빠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치주질환은 치아 외에도 전신 건강에도 영향을 준다. 치주질환을 가진 경우, 호흡기계 감염, 동맥경화나 심근경색, 당뇨병, 조산/저체중아 출산 등의 확률이 정상인에 비해 더 높다. 심한 치주질환자는 허혈성 심장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정상이나 중등도 치주질환자보다 2.3배 더 높으며, 당뇨병 합병증인 당뇨병성 신증으로 사망할 확률은 8.5배 더 높다는 연구보고가 있다. 치주병의 주된 세균은 동맥경화증을 일으키며 콜레스테롤 수치와도 관계가 있다. 특히 심한 치주질환을 가진 사람은 혈당조절이 잘 되지 않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올바른 칫솔질과 치과 정기검진이 치주병 예방의 첫걸음

    치주병 예방을 위해서는 일단 어릴 때부터 올바른 칫솔질 습관을 갖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칫솔질의 중요성은 많이 강조되어 왔지만, 아직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올바른 칫솔질 방법을 잘 모르고 있다. 열심히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확하게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가장 범하기 쉬운 실수는 겉으로 쉽게 보이는 치아 면은 잘 닦으나 혀 쪽의 치아 면은 소홀히 하는 것, 치아 사이까지 깨끗이 닦지 않는 것 등이다. 특히 아래 앞니의 안쪽 면은 침샘과 가까워 치석이 더 잘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더 세심하게 칫솔질을 해야 한다.

     

    치과 정기 검진도 매우 중요하다. 치과치료는 때를 놓치면 시간과 경제적 비용이 커진다. 특히 잇몸치료는 잇몸 뼈가 염증으로 소실되면 다시 재생시키기가 어려워, 문제가 생기기 전에 원인을 제거해야 한다. 정기적인 치과 점검과 잇몸관리를 통해 치아표면의 치석과 치태를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갑자기 잇몸이 아프거나 부을 때에는 급성염증일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바로 바로 치과를 찾아야한다. 급성염증 시 조직 파괴가 제일 많고,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사라져 병이 나았다고 생각하지만 단지 나타나지 않는 것일 뿐 치료가 된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저작권자©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03-22 08:52 송고
    강동경희대병원, 젊은 잇몸병 患者 늘고 있다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발행인 편집인 권경호 | <자매지> 서울구민신문
    서울시 강동구 천호대로 1073 (천호동, 힐탑프라자 312호) | 대표전화 02)486-0240
    인터넷일간신문(서울구민신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970 (2015.11.9) 기사제보 : guminnews@daum.net
    Copyrightⓒ서울구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