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주)이우텍
구정소식 정 치 사회 문화ㆍ교육ㆍ체육 인물ㆍ동정 건강ㆍ의료 음식ㆍ쇼핑 인터뷰 기획ㆍ연재 연예ㆍ여행 기업ㆍ경제 포토뉴스 커뮤니티
더불어민주당 최명길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했다..
구정소식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송파구여성문화회관,서재곤 링커병원과 업무협약 체결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송파구 병), 서울시장 만나 송파현안 건의박원순 시장, “성동구치소 이적지 시민공유공간 확보 적극 검토” ·시낭송가 김숙희 교사, 제6회 김영랑 시낭송대회 대상으로 전국시낭송대회 5관왕 ·강동구 이해식 구청장의 입장표명/"지하철 9호선 4단계 사업"에 관한 강동구민 여러분의 최근의 우려에 대한 입장을 밝힙니다 ·강동구 명일동 삼익그린 재건축조합 총회에서 첫 전자의결 도입해 성공 ·국내 최대 규모 재건축,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전세대란보다 매매가 상승에 관심 증가 ·정부-강동구, 9호선 4단계 연장 갈등 증폭 기사에 한국개발연구원 해명 ·박인섭 송파구의회 부의장 인터뷰/주민들과 공감대 형성을 중요시하여 지역발전을 위해 귀 기울여 듣고 소통하여 구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의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할 터 ·송파구의회 박인섭 의원, 재건축사업 좀 더 적극 추진해야(가락극동, 삼환가락, 가락1차현대아파트) ·강동구 이해식 구청장, 지하철9호선 4단계 연장사업건으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面談
송파구의회
강동구의회
송파구청
강동구청
강동경찰서
송파경찰서
강동교육청
강동소방서
송파소방서
강동세무서
송파세무서
송파구 선거관리위원회
리싸이클시티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유럽산 소시지 E형 간염 논란] 강동경희대병원 신현필교수(간염전문가)와 알아보는 E형 간염의 모든 것
2017-08-26 오전 12:09:20 구민신문 mail guminnews@hanmail.net

     


     

    얼마 전 유럽에서 비가열 가공육에서 E형 간염을 유발하는 바이러스가 검출되었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유럽산 가공육에 대한 판매를 중단하는 등 후속 조치가 취해지고 있지만 간염 바이러스가 음식물에서 검출되었다는 것에 대해 믿고 먹을 수 있는 음식에 대한 우려는 커지고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신현필 교수와 함께 E형 바이러스 간염의 주증상과 진단, 치료법 그리고 특별히 주의해야할 사람들에 대해 상세히 알아본다.

     

    물이나 음식으로 감염 가능

    E형 간염은 우선 흔한 병이 아니고 경과도 일반적으로 나쁘지는 않다. 우리가 익숙한 A형 간염과 마찬가지로 물이나 음식을 통해서 경구 감염이 가능하기 때문에 대규모 감염이 가능한 질환이다. 하지만 아프리가, 인도, 중남미 국가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어 우리나라에서는 E형 간염 환자를 보기 힘들고 따라서 질환에 대한 이해도 부족한 상태다.

     

    황달, 가려움증으로 시작, 근육통, 복통, 설사 주증상

    E형 간염도 A형 간염과 마찬가지로 잠복기가 있어 감염 후 7-10일이 지나고 나서야 간염증상이 발생하게 된다. 다른 급성 간염과 마찬가지로 황달이나 가려움증, 진한 소변색등의 변화가 나타나고 근육통, 울렁거림, 복통, 설사, 간비장 비대에 따른 복부 불편감이 따르기도 한다. 하지만 무증상으로 가볍게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

    증상의 발생 시에는 ALT와 같은 간기능 검사 수치의 급격한 상승과 빌리루빈의 상승을 동반할 수 있다. 진단은 HEV IgM 양성이면 의심 하에 HEV RNA등의 추가검사를 통해 확진한다.

     

    대부분 자연 치유되나 임신부나 면역저하 환자는 주의 필요

    환자 중 대부분 1-6주 정도에 자연적으로 치유될 수도 있으나 극소수의 환자에서는 간부전으로 간이식을 필요로 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간부전으로 진행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자연적으로 호전되는 양호한 치료 경과를 보이고 일부에서 항바이러스제 치료를 하기도 한다. 다만 임신한 경우에는 경과가 나쁠 수 있어 치료 관리에 주의를 요한다.

     

    A형 간염과 마찬가지로 만성 간염으로 이행하지 않고 E형간염 지속되는 경우는 HIV 감염이나 장기이식 등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 중 일부에 국한된다. 백신은 제한된 국가에서만 사용되고 있어 현재 완벽한 예방을 하기는 어려운 문제가 있다, 위험 지역 방문 시에는 손씻기 등 개인위생에 유의하고 검증된 안전한 식수나 조리된 음식을 먹어야 한다.

     

     

    자료 요약

    E형 간염은 A형 간염과 마찬가지로 물과 음식물을 통해 간염 될 수 있어 대규모 유행이 가능하기는 하나 일부 국가에서만 주로 발생한다. 급성간염으로 일반적으로 만성화되지 않고 회복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면역이 저하된 환자나 임산부의 경우는 주의가 필요하다. 백신접종을 받기가 어려워 위험 지역 방문 시에는 깨끗하지 않은 식수나 음식은 섭취하지 않아야 되고 수입된 식품에 위험성이 있는 경우에는 익히지 않은 상태로 먹어서는 안 된다.


    <저작권자©구민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08-26 00:09 송고
    [유럽산 소시지 E형 간염 논란] 강동경희대병원 신현필교수(간염전문가)와 알아보는 E형 간염의 모든 것
    최근기사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발행인 편집인 권경호 | <자매지> 서울구민신문
    서울시 강동구 천호대로 1073 (천호동, 힐탑프라자 312호) | 대표전화 02)486-0240
    인터넷일간신문(서울구민신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3970 (2015.11.9) 기사제보 : guminnews@daum.net
    Copyrightⓒ서울구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uminnews@daum.net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경호